•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캠프에서 사라진 ‘3김’... 향후 역할은?

김종인 김병준 김한길...'시즌2' 멘토는 누가될까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10 10:40:45

국민의힘 선대위의 세 축을 담당했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전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전 새시대준비위원장(왼쪽부터).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캠프(선대위)가 재편되면서 '야인'으로 돌아간 정치 원로들은 대선 국면에서 어떤 역할을 할까?  

 

국힘의힘 선대위 핵심 멤버였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김병준 전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전 새시대준비위원장 등 ‘3김(金)’의 향후 거취 문제가 정치권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4일 윤 후보와 결별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만나서 조언을 구하는 등 얘기를 하겠다고 하면 만나겠지만 내가 무엇을 조언하고 도와주겠느냐”고 말해 아직도 앙금이 사라지지 않았음을 나타냈지만 측근들에게 “내 걱정은 하지 말고 윤 후보를 잘 도와드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져 외곽에서 조언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는 시각이 많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 복귀 기회를 만들어보겠다고 장담했던 이준석 당 대표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으로 보면서 움직이겠다”고 신중한 태도로 돌아섰다.

 

윤 후보 주변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한 강한 비토 정서로 인해 선대본부 재합류는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 전 위원장 역시 윤 후보와 결별 이후 윤 후보와 별도의 연락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윤 후보와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그렇게 됐는데, 찾아오겠느냐”고 반문했으나 이 대표에 대해서는 “찾아오면 만나기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그러나 윤 후보의 선대위 해산이 ‘김종인 원톱’ 정리에 방점이 찍혔던 점을 고려할 때 오히려 나머지 ‘2김’인 김병준·김한길 전 위원장이 상대적으로 비중 있는 활동을 이어가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일단 선대본부에서 직을 맡지 않되 윤 후보의 ‘D+’ 집권 플랜을 구체화하는 작업에 매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한 인사는 10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가 선대위 해산 전 사석에서 김 전 위원장의 전략에 신뢰를 보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분간 권력구조 개편 등 개혁 과제를 연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윤 후보의 숨은 ‘책사’로 알려진 김한길 전 위원장도 신지예 씨 영입 실패에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났지만, 최근까지도 윤 후보와 긴밀히 소통하며 선거 전략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이 이끌던 새시대위 명칭을 정권교체동행위원회로 변경하고, 자신이 직접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해 새시대위를 사실상 유지한 셈이라는 시각이다.

이에 한 선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세 분의 위원장이 모두 장외에서 정권 교체를 위해 윤 후보를 도울 것”이라며 “안보다 바깥에서 더 의미 있는 보탬을 줄 수도 있다”고 전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