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잠적한 심상정...선거운동 중단한 이유는?

휴대전화 끄고 연락두절…정의당 측 “후보단일화나 사퇴는 아니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13 09:58:29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대선을 불과 두 달 앞둔 시점인 12일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한다고 선언하자 정치권 일각에서는 심 후보의 사퇴설마저 흘러나오고 있다.

심 후보는 이날 저녁 8시 47분 선대위 공지를 통해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심 후보로서는 잇달은 공약발표와 선거운동에도 좀처럼 지지율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자 이를 돌파하기 위한 전면 쇄신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일정 중단의 배경이나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정의당 관계자는 12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심 후보는 12일 밤에 선대위 공보단에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면서 “여영국 대표를 비롯한 극소수 인사들에게만 자신의 ‘결심’을 미리 알렸으며, 선대위 핵심 참모들도 당 공지를 통해 뒤늦게 알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심 후보의 갑작스러운 통보에 다들 놀랐지만 심 후보로서는 현 상황을 참모들이 느끼는 위기의식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아마 심 후보는 선대위의 전면적 쇄신책을 두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일정중단 선언 직후 휴대전화를 꺼놓은 상태이며, 당분간 모든 일정을 올스톱 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갑자기 핸드폰 끄고 잠행...이유는?


심 후보의 이런 행동을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측근들에게 지지율이 급상승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부럽다”고 언급한 것에 비춰볼 때 ‘지지율 쇼크’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온다. 


심 후보는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 안 후보는 11.0%를 얻은 반면, 자신은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 3.2% 보다도 1.0%p 낮은 2.2%를 얻은 것으로 나타나 대단히 실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선 전화면접(17.4%)과 무선 자동응답(82.6%)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이뤄져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p로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심 후보는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서 자신의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 “제가 대안으로서 국민에게 아직 믿음을 드리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그래서 답답하고 또 많은 고민이 된다”며 “곧 여러모로 성찰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해 선대위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심 후보는 일정 중단에 앞서 방송된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국민들은 정권교체와 시대전환에 대한 열망이 크다”며 “그런데도 제가 그 대안으로서 믿음을 아직 드리지 못한 것 같아 송구스럽고 고심이 많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심 후보의 사퇴설도 제기되고 있지만, 측근들은 일단 선을 긋고 있다.

심 후보의 한 측근은 13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후보 사퇴나 다른 당 후보와의 단일화 등을 선택지에 놓고 고민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그동안 후보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많이 했었다. 특히 이 말은 선대위뿐 아니라 진보진영 여기저기서 줄곧 나왔다. 따라서 전면적 개혁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게 현재 후보의 생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심 후보가 사퇴 가능성도 열어 놓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선대위 한 고위인사는 통화에서 “후보는 모든 가능성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안다. 후보 결심에 달렸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심 후보의 모든 일정이 중단되면서 13일 오전에 심 후보의 참석이 예정돼 있던 상임선대위회의 역시 취소했으며, 선대위는 별도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