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퇴임 마지막날까지도 국민 절반 "문재인 지지"

[한국리서치] 文 전 대통령 마지막 국정평가 ‘긍정’ 48% vs ‘부정’ 47%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5.12 10:39:14

(자료제공=한국리서치)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중인 지난 6~9일 마지막으로 실시한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조사에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팽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48%로 지난 조사(45%) 대비 3%p 상승했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조사(50%) 대비 3%p 하락한 47%로 나타나 긍정평가가 1%p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부정평가에 앞서면서 마지막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2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긍정평가’ 43% 대 ‘부정평가’ 49%)에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다소 높았고 30대(49% 대 44%)에서는 긍정평가가 다소 많았으며, 특히 40대(55% 대 39%), 50대(54% 대 42%)에서는 긍정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나 60대 이상(43% 대 54%)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우세했다

이어 권역별로는 서울(‘긍정평가’ 44% 대 ‘부정평가’ 50%), 경기/인천(45% 대 50%) 수도권에서는 부정평가가 다소 높았던 반면, 충청권(50% 대 48%)에서는 긍정-부정이 팽팽했고, 호남권(67% 대 31%)에서는 긍정평가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구/경북(33% 대 62%)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많았던 반면, 부산/울산/경남(56% 대 35%)에서는 퇴임하는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가 과반을 넘었으며, 강원/제주(48% 대 45%)에서는 긍정-부정이 비슷했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긍정평가’ 27% 대 ‘부정평가’ 70%)에서는 부정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반면, 진보층(75% 대 23%)에서는 긍정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며, 중도층(45% 대 48%)에서는 긍정-부정평가 간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한편 퇴임하는 문 대통령에게 ‘호감이 간다’는 답변은 49%로 지난 조사(48%) 대비 1%p 증가했고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은 지난 조사와 동률인 48%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6~9일 나흘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에서 무작위 추출한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무선전화 문자와 이메일 통한 url 발송)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4.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