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포항 남구 무소속연대, ‘필승!출정식’

  •  

cnbnews 신규성기자 |  2022.05.19 15:59:59

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은 19일 오전 7시부터 형산로터리에서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필승! 연합출정식’을 했다. (사진=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사무소 제공)

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은 19일 오전 7시부터 형산로터리에서 선거운동원과 지지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필승! 연합출정식’을 갖고 “지역 민심을 무시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공천에 빼앗긴 공정과 상식의 정치를 되찾겠다”며 13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이날 연합출정식에는 서재원·정우영 경북도의원 후보, 김철수·김홍열·박정호·이보석·조영원·최현욱 포항시의원 후보 등 모두 8명의 후보들이 가세했으며, 8대의 유세차량과 선거운동원들이 형산로터리 일대를 가득 채워 무소속희망연대의 힘과 세를 과시했다.

연합출정식은 오전 7시부터 ‘필승! 로고송’에 따라 선거운동원과 지지자들의 연합 율동으로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첫 유세에 나선 서재원 후보는 무소속희망연대가 출범하게 된 배경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이어 나머지 후보들 모두 차례로 나서 “이번 공천에서 자행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정치를 엄중히 심판해 달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1시간 30분에 걸친 출정식을 마친 후 송도 여신상과 포항수협 송도활어회센터 등으로 이동하며 국민의힘 공천의 부당성을 알렸고, 이를 단호하고 엄중하게 심판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쯤 송도동의 한 자생단체장은 포항수협 송도활어회센터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출정식을 찾아 지역 국회의원을 상대로 주민을 무시한 공천의 부당성에 대해 조목조목 따지며, 사과를 요구하는 등 국민의힘의 부당 공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