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대-서울대, '제4회 한국전쟁과 메타기억 포럼' 개최

부산대 인문학연구소 냉전문화연구팀-서울대 일본연구소 공동주최...비대면·대면 동시 진행

  •  

cnbnews 심지윤기자 |  2022.05.26 11:18:42

'제4회 한국전쟁과 메타기억 포럼' 포스터. (사진=부산대 제공)

부산대학교 인문학연구소 PNU냉전문화연구팀은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와 공동주최로 27일 오전 9시 부산대 교내 인덕관 대회의실에서 '한국전쟁의 트랜스내셔널한(초국적) 기억'이란 주제의 '제4회 한국전쟁과 메타기억 포럼'을 개최한다.

한국전쟁과 냉전의 기억 및 표상을 연구하고 있는 부산대 'PNU냉전문화연구팀'은 2020년부터 '한국전쟁과 메타기억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일본·중국·미국 등 세계 각국의 학자들의 연구 성과를 망라해 네 번째 포럼 '한국전쟁의 트랜스내셔널한 기억'을 개최한다.

PNU냉전문화연구팀은 "전 세계가 양분돼 반세기 동안 장기 지속된 냉전에는 한 국가의 공식 역사로 포착할 수 없는 다양한 층위의 경험이 뒤섞여 있다"며 "포스트냉전 이후 부상한 비공식 기억들은 세대를 이어 한국전쟁 담론을 재구성하고, 국경을 넘어 냉전의 서사와 표상을 재 맥락화해 왔다. 개인의 언어나 비공식 기록, 예술과 문화에 표상된 다양한 전쟁 기억에 대한 고찰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제4회 포럼 '한국전쟁의 트랜스내셔널한 기억'에서는 사병, 포로, 민간인, 전쟁으로 이산된 마이너리티들의 공식화되지 못한 기억, 포스트냉전 이후의 전쟁기억과 기념문화, 참전국들의 전쟁기억·기념이 길항(拮抗)하는 양상을 트랜스내셔널한 문맥 속에서 살펴볼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국전쟁의 숨겨진 기억을 조명하고 국가적 기억 속에서 되풀이되는 지배서사를 탈중심화할 연구의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1부 제1발표에서는 미국 브라운대의 다니엘 김(Daniel Y. Kim) 교수가 'A Strange Form of Love: Christianity, Nationalism and Richard Kim’s The Martyred'를 발표하고 토론은 이선진 부산대 교수가 맡는다.

제2발표는 손해룡 중국 절강성 항주사범대 교수가 '한·중 학계의 중국 항미원조(抗美援朝) 문학 연구 현황 및 제언'을, 김성화 중국 강소성 남통대 교수가 토론을 진행한다.

제3발표는 김려실 부산대 교수의 '한국전쟁의 기념문화와 과도기 정의'로 이어진다. 토론은 김태우 한국외국어대 교수가 할 예정이다.

제2부 제1발표에서는 가지오 후미타케 일본 고베대 교수가 ''조선전쟁'과 '전후비평'의 굴절'을 발표하고 토론은 서동주 서울대 교수가 한다.

제2발표는 장세진 한림대 교수가 '마이너리티로의 변전과 그녀들의 한국전쟁'을 주제로 하고, 토론은 이희원 부산대 인문학연구소 연구원이 맡았다.

제3발표는 노유니아 서울대 HK교수의 '전후 일본 디자인계와 한국전쟁 특수'이며, 김소연 국민대 교수가 토론한다.

제3부는 종합토론이 마련된다. 이번 행사는 줌(ZOOM)을 통한 비대면 방식과 대면 방식으로 동시에 진행하며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