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尹대통령 국정지지율 ‘긍정’ 50.3% vs ‘부정’ 42.6%

[KSOI] 긍-부정 격차 7.7%p로 좁혀져…검찰 편중인사 등 영향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6.13 11:06:55

(자료제공=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윤석열 대통령 취임 한 달 즈음 실시한 국정수행 지지율 조사에서 ‘잘하고 있다’ 긍정적인 평가가 50%선은 유지했으나 지난 6.1지방선거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방송 의뢰로 6월 2주차(10~11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는 50.3%,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평가는 42.6%로 집계돼 지난조사(5월 27~28일)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6.0%p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6.5%p 증가해 긍정-부정평가 간의 격차는 지난 조사 20.2%p에서 7.7%p로 감소했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3일 발표됐다.

이 같은 결과는 선거 이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임명 등 검찰 편중 인사에 대한 언론의 부정적 보도가 많아지고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 대응이 미흡한 것은 물론, 윤 대통령이 교육부에 대해 산업인력 공급을 제대로 못한다면서 개혁대상으로 질책한 데 대한 부정 정서 등이 복합적으로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긍정 평가’ 47.4% 대 ‘부정 평가’ 39.4%)와 60대 이상(67.0% 대 24.7%)에서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높았던 반면, 30대(44.3% 대 50.0%)에서는 긍정 평가보다 부정 평가가 다소 높았고 40대(40.1% 대 56.9%), 50대(41.5% 대 53.7%)에서는 부정 평가가 많이 우세했다.

이어 권역별로 살표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 대한 긍정 평가는 대구/경북(‘긍정’ 61,2% 대 ‘부정’ 33.3%), 부산/울산/경남(57.6% 대 38.3%), 서울(54.9% 대 38.9%), 충청권(54.4% 대 36.5%), 강원/제주(50.1% 대 38.2%) 등에서 부정 평가에 비해 높게 집계된 반면, 호남권(31.6% 대 56.8%)에서는 부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리고 이념성향별로 살펴보면 보수층(‘긍정’ 78.1% 대 ‘부정’ 18.0%)에서는 긍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나 반면, 진보층(13.9% 대 80.8%)에서는 부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며 중도층(49.6% 대 43.1%)에서는 긍정평가가 다소 더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1일 이틀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전화 자동응답방식(100%)으로 진행해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6.7%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