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 정부 첫 ‘청문회 안 거친 고위 공직자’ 김창기 국세청장에 임명장 수여

  •  

cnbnews 최영태기자 |  2022.06.14 17:10:30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창기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창기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김 청장은 새 정부 들어 청문회 대상 고위 공직자 가운데 청문회 없이 임명된 첫 사례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김 청장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송부했다. 그러나 이후 20일이 지난 이달 7일까지 청문회가 열리지 못하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 기한인 10일까지도 절차가 진행되지 못하자 이날 그를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오전 출근길에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김 청장을 임명한 데 대해 “마냥 기다릴 수가 없다”며 “다른 국무위원들은 국회가 정상화될 때까지, 원(院) 구성될 때까지 좀 더 차분하게 기다리려 하는데 세정 업무를 그대로 방치할 수가 없어서 부득이하게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경북 봉화 출신의 김 청장은 대구 청구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7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세무 전문가다. 이명박 청와대에서 행정관을 지낸 김 청장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본청 감사관, 중부지방국세청장, 부산지방국세청장 등을 역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