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준석 vs 안철수, 곳곳 충돌…당권 투쟁 시작됐다

당권 주자 간 ‘갈등’ 분출…기 싸움 뒤에는 수 싸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6.15 10:34:47

14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한 안철수 의원이 이준석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최고위원회의와 혁신위원회 등 곳곳에서 충돌해 여권 내 권력투쟁이 본격화 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15일 여권 소식통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4월 합당 과정에서 합의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인사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것은 물론 당권을 둘러싼 양측의 경쟁 구도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 첨예하게 전개되고 있다. 

안 의원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지난 4월 합당 협상에서 국민의당 몫으로 최고위원 2명과 당 대변인 1명을 약속해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으로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과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을 추천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지난 13일 안 의원이 추천한 국민의당 몫 인사에 대해 “당 사무총장과 원내대표가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인사에 대한) 최고위원회의 우려를 (안 의원에게) 전달하기로 했다”며 반대 의사를 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대표가 지난 4월 결정된 합의안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한 것을, 정 의원은 국민의당 소속이 아니라는 점을 이유로 들어 ‘반대’ 의사를 피력한 것은 안 의원과 친윤(친윤석열) 그룹을 견제하기 위한 행보라는 관측이 뒤따르고 있다. 친윤계와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이 대표가 안 의원이 친윤계과 손을 잡는 것에 대해 견제구를 던진 것이라는 얘기다. 

이와 관련 안 의원의 한 측근 인사는 15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고위원 두 사람에 대한 추천은 지난 4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선언할 당시 이미 합의한 내용”이라며 “안 의원도 ‘추천은 국민의당에 있다. 이 대표가 최고위원 추천 명단을 평가하거나 되돌려고 하는 것은 합당을 되돌리자는 이야기’라며 상당히 불쾌해 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반대로 안 의원 측이 이 대표의 정책에 노골적으로 반발한 경우도 있다.

 

이 대표가 추진 중인 혁신위원회 설치를 두고 안 의원은 지난 12일 언론 인터뷰에서 “당 혁신 방안 내용을 잘 들어보지 못했다”며 “우리 사회가 가진 문제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그 문제 자체를 해결하는데 최선의 방안을 찾고 세상을 바꾸려는 ‘실용정치’ 태도를 가진 정당만이 국민들의 인정을 받을 것”이라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는 안 의원이 혁신위의 개혁 방향에 대한 평가를 유보하면서도 ‘실용정치’라는 새로운 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경기도지사 선거 패배와 관련해 “안 의원이 선거 초반에는 경기도 선거가 이길 것 같으니까 자신이 사실상 경기도 선대위원장이라고 얘기 했으나 지고 나니까 그런 말이 쏙 들어갔다. 지고 나면 조용하는 것은 책임정치가 아니다”고 쏘아붙인 바 있다.

이와 같은 두 사람의 갈등 배경에는 이 대표는 당권을 잡고 있는 현재 권력이고 안 의원은 차기 당권 주자 중 한 명으로 결국 당권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자리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