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이준석 성상납 의혹 일파만파...“20회 넘게 성접대” 진술 나와

“박근혜 대통령 만나게 해주겠다 했다”…확인되면 알선수재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7.01 10:14:57

30일 월성원전 홍보관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상납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이 대표를 20차례 넘게 접대했다"고 진술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더구나 이 대표는 오는 7일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어 정치권이 출렁이고 있다. 

김 대표는 2013년 이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하고 명절 선물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로서 현재 별개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가운데, 지난 30일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서울구치소에서 경찰 접견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김 변호사는 “김성진 대표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사건의 핵심 인물이다. 김 대표는 30일 경찰 조사에서 지난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대전 유성구에서 두 차례의 성 상납을 제공한 것을 포함해 2016년까지 총 20회 이상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성 상납 당시 구체적인 정황과 장소, 접대 여성 신상까지 진술했다”며 “범죄 사실은 특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경찰 역시 접대 횟수 등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2016년까지 접대가 이어졌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져 이 대표가 접대를 받은 게 사실로 확인되면 알선수재죄 공소시효가 7년으로 아직 공소시효가 1년 남아 있는 만큼 사법처리가 가능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30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김 대표에 대한 접견조사에 참관 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자신의 회사인 아이카이스트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방문해주기를 바랐고, 이를 위해 ‘박근혜 키즈’ 중 한명인 이 대표에게 접대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변호사는 “2013년 7월 11일 김 대표가 이 대표와 밥을 먹으며 ‘대통령을 모실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었더니, 이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연결해줄) 두 명을 거론하며 ‘힘을 써보겠다. 도와주겠다’고 답했다”며 “알선수재죄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이 대표가 언급한 두 명 중 한 명은 “이 대표가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이고, 나머지 한명은 기업인”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김 변호사는 “김 대표는 이 대표를 처음 만난 날 ‘내가 고등학생 때 이명박 대통령 시계를 받았는데, 박근혜 시계도 꼭 갖고 싶다’고 얘기하자 이 대표는 두 번째 성 접대가 있던 날에 김 대표에게 박근혜 시계를 선물했다”면서 “김 대표가 현재 구속 상태라 시계 소재는 불분명하지만 자신이 시계를 차고 다니는 모습을 본 사람이 많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2008년 김성진 대표가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대한민국 인재상을 받은 건 대학원생일 때이다. 그때 부상으로 대통령 시계를 받았으나 기자들에게 ‘고등학생때’라고 잘못 말했다”고 정정하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성 상납을 증명할 자료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대표가 대전에 왔을 때 일정표, 의전을 담당한 직원끼리 나눈 메시지, 업소에서 결제한 카드 내역, 환불 내역 등이 있다”며 “(성상납 의혹 제보자인) 직원 장모씨도 가진 자료가 꽤 많아 제공해달라고 설득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김 대표의 진술이 너무나 구체적이다. 이 대표는 진중권, 신지예와 토론하는 수준으로 빠져나갈 생각을 하면 안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2013년 7월까지의 행적에 관해서만 조사를 한 상태로, 조만간 김 대표에 대한 2차 접견 조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