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 전 대통령 내외, ‘욕설 시위’ 벗어나 제주서 활짝 웃어

외손자와 올레길 걷고 바다에 ‘풍덩’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8.04 11:13:10

퇴임후 처음으로 제주도로 휴가 간 문재인 전 대통령(가운데)이 부인 김정숙 여사(왼쪽),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과 함께 제주도 풍경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 제공)

지난 3월 퇴임 후 제주도로 첫 휴가를 떠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제주에서 올레길을 걷고, 바다에서 물놀이를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난 3일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제주올레 간세 티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외손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7시부터 3시간가량 제주올레 4코스 중 표선리에서 토산리까지 7∼8㎞를 걸었다고 동행한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이 전했다.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이 한 어촌마을 포구 근처 바다에 몸을 완전히 담근 뒤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첨벙 물에 들어왔다”고 말했고, 부인 김정숙 여사도 파도가 밀려오자 “파도가 온다. 태어나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며 즐거워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가 올레길에서 마주 안고 활짝 웃거나 물놀이를 하는 중간에 기념사진을 남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서 이사장은 “할망·할아방(할머니·할아버지)들은 문 전 대통령이 수염이 덥수룩하게 나 있고, 제주올레의 간세 티셔츠를 입은 친숙한 모습이어서 대통령 임기 당시 텔레비전을 통해 본 양복을 입고 말끔했던 모습과 달리 평범하다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서 이사장에게 “제주4·3을 정부에서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도민들이 잘했다고 판단해주니 아주 기쁘다”고 말하자, 서 이사장은 “지난해 6월 당시 스페인 순방을 계기로 스페인 대표 도보여행 코스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상징물인 돌하르방과 제주 올레길 상징물인 간세가 설치된 것에 대해 고맙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내외와 가족 일행은 지난 1일 오후 휴가차 일주일 가량 머물 예정으로 제주를 방문했으며, 2일에는 도내 한 해수욕장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물놀이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에 “다음달 1일부터 며칠간 여름 휴가를 갈 계획이다. 시위하는 분들, 멀리서 찾아오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남기기도 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제주올레 둘레길을 걸으면서 똑같이 ‘깔맞춤’으로 입은 티셔츠가 제주올레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간세 기능성 티셔츠’로 알려지면서 주문 폭주로 품절됐다.

이 가운데 간세는 제주 방언으로 ‘게으르다’는 뜻인데, 느리고 천천히 길을 걷자는 의미가 담긴 제주 올레를 상징하는 표식으로 조랑말 모형을 하고 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