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차기 대통령은 누구? ‘이재명’ 40.1% ‘한동훈’ 18.5% ‘오세훈’ 11.7%

알앤써치 추석연휴 여론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15 10:26:03

(자료제공=알앤서치)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지율 40%대로 1위를 기록했다. 또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0~12일 실시한 차기 정치지도자로 가장 적합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대표 40.1%, 한 장관 18.5%, 오 시장 11.7%에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 8.0%, 이낙연 전 총리 4.5%,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4.3%, 김동연 경기지사 2.9% 순으로 집계됐다(없음 5.4%, 기타 3.0%, 모름 1.7%).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5일 발표됐다.

지난달 조사(8월 6~8일)와 비교하면 이 대표 지지율은 0.5%p 상응해 40%선에 도달했고 한 장관은 5.7%p 상승해 오 시장을 제치고 2위를 기록했으나 오 시장은 1.6%p 지지율이 하락해 한 장관과 오 시장 간의 격차는 6.8%p로 오차범위 밖으로 나타났다.

이어 홍 시장은 지난달 대비 0.3%p 하락해 큰 변동은 없었고 이 전 총리는 3.7%p 하락했고 안 의원은 0.5%p 상승했고 김 지사는 0.5%p 하락했다.

그리고 범야권에서는 이 대표가 독주하는 흐름이 이어졌고 범여권에서는 한 장관이 오 시장과 홍 시장 등에 비해 앞서 나가는 모습을 보였으며, 범여권의 4명(한동훈-오세훈-홍준표-안철수)의 지지율 산술적 합계는 42.5%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는 18~20대(이재명 32.3% vs 한동훈 11.4% vs 오세훈 11.7%), 30대(40.4% vs 19.6% vs 8.9%), 40대(54.8% vs 16.5% vs 7.3%), 50대(41.7% vs 18.1% vs 11.1%), 60대 이상(34.5% vs 23.4% vs 16.2%) 등 모든 연령대에서 이 대표가 1위를 차지했으며, 한 장관은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오 시장에 앞섰고 홍 시장은 20대에서 11.5%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재명 40.5% vs 한동훈 21.8% vs 오세훈 9.4%)에서 이 대표가 40%선 지지율 나타낸 가운데 오 시장은 한 장관에게도 밀렸으며, 경기/인천(43.9% vs 16.2% vs 9.8%)에서도 이 대표의 지지율은 40%대였고 호남권/제주(49.8% vs 15.1% vs 9.3%)에서는 이 대표 지지율이 50%에 근접했다. 대구/경북(26.6% vs 23.0% vs 19.5%)에서는 이 대표, 한 장관, 오 시장이 경합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유권자 1,014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100%) 임의추출(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3.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알앤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