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준석 신당 창당시, ‘지지한다’ 35.9% vs ‘지지 안한다’ 56.0%

[한길리서치] 국민의힘 지지층 ‘지지’ 28.9% vs ‘지지안해’ 67.6%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2 10:01:05

(자료제공=한길리서치)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 추가 징계를 받아 출당 당해서 신당을 창당할 경우, 국민 10명 중 3명 이상은 ‘지지한다’고 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17~19일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1000명 대상으로 ‘이 전 대표가 당원권을 박탈당해 출당된 후 신당을 창당할 경우 지지할 것이냐’고 묻는 여론조사에서 ‘지지하겠다’는 답변이 35.9%, ‘지지하지 않겠다’는 답변이 56.0%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22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지한다’는 답변 중 ‘적극 지지한다’는 답변은 17.3%, ‘지지할 수 있다’는 답변은 18.6%였던 반면, ‘지지안한다’는 답변 중 ‘절대 지지하지 않을 것’ 32.2%, ‘지지하지 않을 것 같다’는 23.8%로 집계됐으며, 무응답은 8.1%였다.

그리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지지안한다’ 67.6%, ‘지지한다’ 28.9%로 부정적인 답변이 두배 이상 높았으며,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지지하겠다’는 답변과 ‘지지안한다’는 답변이 45.1%로 동률이었으며, 정의당 지지자 층에서는 ‘지지하겠다’ 56.6%, ‘지지안한다’ 38.0%로 답변했다.

또한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 62.1%, 남성 49.8%가 ‘지지안한다’고 답한 반면, ‘지지한다’는 답변은 남성 44.3%, 여성 27.7%로 나타났으며, 연령대별로 ‘지지안한다’는 답변은 60대 이상이 58.2%로 가장 높은 가운데 다른 연령대에서도 50% 중후반으로 비슷한 분포 보였다.

그리고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지지안한다’ 답변이 62.6%로 가장 높았고 다른 대부분 지역에서도 ‘지지안한다’는 답변이 50%대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한길리서치 한 고위관계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신당 창당의 찬반을 묻는 게 아니라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 시 확보할 수 있는 정당 지지율을 분석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 정당 지지율의 최대치는 (적극 지지층인) 17.3%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9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 여론조사(무선 88.4%)와 전화면접(유선 11.6%)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4.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길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