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상민 지키기'에 제동 건 안철수...尹心 거스른 이유

“용산에 민심 정확하게 전달하는 게 당 역할”… ‘윤희근 해임·이상민 사퇴’ 주장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1.17 10:49:22

당권 도전을 선언한 안철수 의원이 연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경질론이 잦아드는 분위기임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이상민 사퇴론'을 주장해 주목된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유임 시그널’을 보낸데 이어, 국민의힘 내에서도 이 장관에 대한 경질론이 수그러들고 있는 시점에 나온 주장이라 더 눈길을 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동남아시아 출국길에서 환송나온 이 장관의 어깨를 두 번 두드리며 격려한 데 이어 16일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서도 환영 나온 이 장관에게 “수고 많았다” 말해 ‘경질론’에 휩싸인 이 장관에게 윤 대통령이 ‘유임 시그널’을 보낸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그럼에도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안 의원은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주최 조찬 정책포럼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 성공에 어느 쪽이 더 도움이 되는가 생각하면 윤희근 경찰청장을 해임한 상황에서 경찰 수사를 진행하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사태 수습 후 자진사퇴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16일 4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 의원은 “어떤 분들은 현재 당의 친윤과 결이 다르니 저를 비윤으로 분류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참 이해가 안 가는 측면”이라며 “민심을 제대로 전달받아 민심에 따라 움직여야 정권이 힘들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안 의원은 “아무리 법적 책임이 없다 하더라도 안전 담당 주무부처 장관이 정치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게 대다수 국민 생각”이라며 “당의 역할은 민심을 정확하게 (대통령실에) 전달하는 것이다. 그래야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 의원은 “행정부에서 하려는 일을 정책적으로 반영하는 일만 해서는 진짜 여당이 아니다”라며 “두 가지 일을 제대로 잘 할 때 여당의 역할이고 그게 대한민국 삼권분립 정신에도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한 영남권 중진 의원은 17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이태원 참사 후 가장 먼저 대두된 게 ‘이상민 책임론’이지만 최근 기류가 미묘하게 바뀐 모습”이라며 “지도부가 이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대신 ‘빠른 수습’을 주문하고 나서 일각에서는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읽고 ‘이 장관 지키기’ 나선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의 '이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서는 “당권에 집착해 ‘윤심’을 못 읽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