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남도, 화물연대 총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

도민 피해 실시간 모니터링…"국토부 및 도내 시군과 공동 대응할 것"

  •  

cnbnews 최원석기자 |  2022.11.24 17:28:54

경남도청사 전경.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화물연대본부가 24일 0시부터 전국적인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파업 종료 시점까지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지역 물류 수송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화물연대 총파업 예고 기자회견 직후 총괄본부장 교통건설국장을 필두로 해 비상수속대책본부를 구축했다.

비상수속대책본부는 ▲대책본부총괄반 ▲파업 대비 대책 홍보반 ▲비상수송대책 대비 수송반 등 총 3개 반으로 구성됐으며,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 매뉴얼'에 따라 단계별로 현장상황에 대응한다.

그동안 도는 파업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멘트, 철강, 조선업 분야 등 관내 주요 보호 대상 업체와 실시간 현장상황을 공유해 왔으며, 파업 대처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또한 국토부 및 도내 시군 담당부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피해 상황을 즉각 파악하는 것은 물론, 대체 수송차량 투입 및 화물 적재공간 추가 확보 등 비상수송 대비에도 전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도는 화물수송시에 운송방해행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 운전자에 대한 피해보상에도 적극 나선다. 이는 국토교통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피해차량 보상지침’에 따른 것으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시, 화물연대에 속하지 않은 운전자들이 화물연대의 운송 방해행위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고 운행할 수 있도록 독려하여 원활한 수송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도는 화물연대가 파업 돌입 즉시 물류난 해결을 위해 18개 시·군이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하고, 파업상황에 따라 군부대에 컨테이너 차량 등 장비 지원도 협의할 예정이다.

석욱희 도 교통정책과장은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물류수송 피해를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공조 체계를 유지하고 시·군의 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화물 수송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수송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