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부가 유족 간 소통 막았지만...'이태원 참사' 유가족들, ‘진상규명 협의체' 만든다

“명백한 인재…정부에 유가족 목소리 정확하게 전달하겠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1.29 10:26:08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 유가족들이 정식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65명의 유가족으로 구성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은 28일 성명을 통해 “정부에 유가족의 목소리를 정확히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들은 “유가족들이 서로의 안부를 묻고, 함께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정부의 조치가 없었기 때문에 참사 이후 유가족들은 고립된 채 슬픔과 고통을 이겨내야만 했다”며 “유가족들은 스스로, 자발적으로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야만 했고 지금 이렇게나마 희생자 65명의 유가족들이 모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가족들은 “저희 유가족들은 희생자들에게 떳떳한 가족이 되고 싶다. 억울하게 돌아오지 못한 사랑하는 사람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가족이 되고 싶다”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이런 참사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철저한 진상 및 책임규명이 간절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가족들은 “이번 참사는 분명 드러난 사실에만 비춰봐도 예방할 수 있었음에도 발생한 인재인데, 여기에 대한 책임인정과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희생자들이 언제, 어떻게 사망했고, 어떻게 그 병원으로 가게 됐는지, 향후에 어떤 조치를 취해줄 것인지를 유가족들에게 설명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가족들은 “정부는 유가족의 의사를 전혀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위패 없는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추모 기간을 설정했으며 선심 쓰듯 장례비와 위로비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하면서 “제대로 된 진상 및 책임규명도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왜 국가배상을 검토하겠다는 이야기부터 하냐. 국가배상을 받아봤자 우리가 사랑하는 158명의 희생자들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유가족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이런 참사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렇기 때문에 철저한 진상 및 책임규명이 간절하다”면서 “송구한 부탁이지만 시민분들께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의 진상과 책임이 규명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저희와 함께 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유가족들은 “모든 희생자 유가족들이 언제든 합류할 수 있는 협의회를 만들어보려 한다”면서 “소통을 원하는 유가족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를 통해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오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유가족들의 항변은 정치권에도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의도적으로 유족 간의 소통을 차단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지난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말도 안 되는 억지로 유족들의 연락을 막았다. 유가족들에 따르면 정부가 유족 간 소통을 위한 연락처 공유에 전혀 협조하지 않았다고 한다. 담당 공무원은 유족 간에 연락처가 공유되지 않게 하라는 교육까지 받았다고 한다. 심지어 아직 만들어지지도 않은 유가족 연대가 있어야만 연결해 줄 수 있다는 황당무계한 답변을 받은 유족도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유가족이 연대해 협의회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다. 정부는 누가 유족 간의 소통을 막는 방침을 정했고 지시했는지 밝히기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유족 간 소통 채널을 열어주고 연락처가 공유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