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대장동 핵심 김만배 "이재명에게 돈 준 적 없다"...남욱 폭로 신빙성 잃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2.06 10:44:49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가 연일 법정에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씨는 자신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남 변호사 주장에 대해 “거짓 진술”이라고 맞받아쳤다. 

김씨는 5일 서울중앙지법 대장동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남욱 변호사에 대해 시종일관 남 변호사의 진술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시종일관 ‘이재명 대표 측에 돈을 건넨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김씨 측은 자신이 민주당 김태년 의원 측에게 2억 원을 건넸다는 남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도 “(내가) 김태년 의원과 친분이 깊다면, 김 의원에게 직접 주면 되지 보좌관을 통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이에 남 변호사는 “제 생각을 물어보는 거면 잘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김씨 측은 “남 변호사는 김씨가 김태년 의원에게 전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으나, 실제 전달했는지는 몰랐지 않느냐”면서 남 변호사를 공격했다.

그리고 김씨는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시절에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위해 측근과 종교단체 등에 로비를 했다는 남 변호사 증언에 대해서도 “불명확한 기억에 의존한 진술”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김씨가 강하게 반박하면서 남 변호사의 진술은 신빙성을 잃게 됐다.

 

남 변호사의 진술은 대부분 "누구에게 들었다"는 '전언'에 의존하고 있는데, 막상 당사자인 김씨는 부인하고 있기에 남 변호사의 진술이 믿기 힘든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따라서 법조계에서는 남 변호사가 전언에만 의존해 진술할 것이 아니라 결정적인 증거를 내놓아야 ‘믿을 수 있는 주장’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서초동 법조계 관계자는 “당사자가 부인하면 전언 자체가 증거능력이 없기 때문에, 검찰이 향후 공판에서 김씨를 상대로 공격적인 신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남욱 변호사가 5일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