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동훈 장관을 당 대표에?... 주호영 ‘수도권·MZ세대’ 발언 파장

안철수·윤상현 등은 ‘맞장구’…김기현·조경태 등 영남권 주자들은 강하게 반발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2.06 10:56:32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3일 대구 수성대학교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현안 관련 발언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차기 당대표 조건으로 수도권과 MZ세대(20·30대)의 표심을 이끌 사람이 돼야 한다”고 말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대구 수성대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지역구 의석의 절반이 수도권인 만큼 (차기 당대표는) 수도권에서 (총선) 대처가 되는 대표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하면서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고 MZ세대에 인기가 있으며 공천 잡음을 일으키지 않는 인물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현재 당권주자로 분류되고 있는 권성동, 김기현, 안철수, 윤상현, 조경태 의원을 비롯해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황교안 전 대표, 권영세 통일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당대표에 출마했거나 출마가 예상되고 있지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확신이 있는 사람이 안 보인다는 게 당원들의 고민”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가 공개 석상에서 당권 주자들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으로 차기 당대표의 조건으로 ‘수도권 확장성’을 꼽는 당내 목소리가 더욱 커질 전망인 가운데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최근 당내에서는 윤 대통령이 지난달 말 ‘윤핵관 4인방’ 및 당 지도부 만찬 회동 이후 전당대회 시간표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에서 5선을 한 주 원내대표가 수도권 출신의 당대표를 강조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차기 당 대표 조건과 관련해 실명이 포함된 구체적인 언급이 현 지도부를 통해 돌출하면서 당 안팎이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한 중진의원은 6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대통령실과의 교감 없이 일방적으로 당권 주자들에 대해 쓴소리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제3의 당대표 후보가 언제든 나올 수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차기 당대표 관련해서 MZ세대에게 지지를 얻을 인물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한동훈 법무장관을 의미하는 것이냐’고 묻자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그런 말을 한 게 아니다”라며 ‘한 장관 당대표 차출설’에 선을 그었다.

그러나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두 번 관저를 갔다 왔다. 주 원내대표는 아주 신중하신 분이다”며 “지금 당대표로 나온 사람들 성에 차지 않는다. 한 장관은 당 대표에 나오지 않고 내후년 총선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기류가 바뀌는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현재 당권주자 후보군 중에서는 안 의원이 출신은 부산이지만 수도권에서 주로 정치 활동을 펼쳐왔고 윤 의원과 나 부위원장 등도 수도권에 각각 기반을 두고 있는 반면, 권 의원은 강원 출신이며, 김·조 의원 등은 영남에 기반을 두고 있어 특히 영남권 주자들은 즉각 반발했다.

성남 분당갑에 지역구를 둔 안 의원은 최근 자신의 SNS에 “변화를 상징할 수 있는 사람, 뚝심을 갖고 한국 정치를 변화시키려고 노력해온 사람, 수도권과 중도와 젊은 세대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이 당의 얼굴이 돼야 유권자에게 변화한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찬성했다.

그리고 인천 출신인 윤 의원도 SNS에 “전적으로 (주 원내대표 발언에) 동의한다”면서 “보수층 지지만으로 이길 수 없다. 중도와 2030 세대의 지지를 끌어올 수 있는 수도권 민심을 아는 대표가 나와야 한다. 선거전략을 아는 대표가 나와야 한다”고 역시 맞장구를 쳤다.

또한 충청 출신인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지난 5일 비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상식·공정·정의의 가치를 바탕으로 시시비비를 가려내는 MZ세대,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하는 그런 지도부가 되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차기 지도부 역시 MZ세대, 미래세대, 새로운 물결에 공감하는 지도부가 탄생하길 바란다”고 주 원내대표 의견에 동의했다.

그러나 울산 출신인 김 의원은 SNS에 “지역주의에 편승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지난 네번의 총선 결과를 보더라도 최소한 수도권 당 대표를 내세워야 총선에서 승리한다는 주장은 틀렸다”고 반박했다.

부산 출신인 조 의원도 지난 5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주 원내대표를 향해 “당원들이 봤을 때는 원내대표가 성에 차지 않는다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자꾸만 편 가르기 하는 느낌을 주는 것은 저는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직격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성에 차지 않는다’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당원들이 그런 얘기를 하는 것 아니겠느냐. 제가 성에 차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해명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