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립현대미술관, 이응노미술관과 협력사업...'탄생 120주년 특별전' 개최

2023 국공립미술관 협력사업으로 11월 미공개 작품 전시 및 국제학술대회 개최 예정

  •  

cnbnews 김진부기자 |  2023.03.08 09:45:47

1970년대 파리 파스퇴르 아틀리에에서 이응노의 모습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2023 국공립미술관 협력사업'으로 이응노미술관과 이응노(1904-1989) 탄생 120주년 특별전과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사업은 공립미술관과의 공통 연구주제 발굴, 지역 문화향유권 증진, 한국미술사 연구의 확장 등을 목적으로 추진해왔다. 지난해는 경기도미술관, 청주시립미술관, 포항시립미술관과 다양한 협력 전시를 진행한 바 있다.

이응노의 유럽 이주 전과 후 '전시'

이번 특별전은 11월에 대전에 있는 이응노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이응노와 유럽 미술계의 만남이 서로에게 미친 영향을 살피고 이응노의 굳건한 예술 세계가 완성되는 과정을 짚어볼 계획이다.

이응노는 1958년 프랑스로 건너가 유럽에서 한국미술을 알리고 동양과 서양미술의 융합을 꾀해 문자 추상과 군상 연작이라는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이번 전시는 이응노의 유럽 이주 전과 후의 작품을 함께 전시해 1960년대 이후 유럽 미술계에서 활동하며 독보적인 위상을 확립한 이응노의 구체적인 행적을 조명할 예정이다.

국내 미공개작 중심 선별 소개
파리 세르누시 미술관 소장품 전시
파리 보쉬르센 고암문화유적지 소장 아카이브 공개


특히 이주 전 일제강점기 및 1950년대 한국에서 제작한 작품들과 1958년 도불(渡佛) 이후 해외 각지에서 제작한 작품들을 국내 미공개작 중심으로 선별해 소개할 계획이다.

 

1971년 11월 파리 세르누시 미술관에서 열린 제1회 파리동양미술학교 학생전에 참석한 이응노의 모습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이응노가 유럽에서 최초로 창설한 동양미술학교가 소재했던 파리 세르누시 미술관의 소장품을 비롯해 각지에 흩어진 작품들을 한데모아 전시한다. 또한 국내에 선보인 적 없는 파리 보쉬르센 고암문화유적지 소장 아카이브를 대거 공개해 유럽 화단에서의 이응노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동시에 두 기관은 11월 국제학술대회를 이응노미술관에서 공동 개최한다. 학술대회에는 파리 세르누시 미술관의 학예연구사 마엘 벨렉을 비롯해 프랑스, 일본, 한국 등 국내외 연구자 5명이 참여해 20세기 후반 파리의 동양화가들과 이응노, 유럽 시기 이응노 작품의 재료와 기법, 1980년대 일본 미술계와 이응노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학술대회, 60~80년대 작품 규명

국립현대미술관 관계자는 "본 학술대회를 통해 1960년대부터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이응노가 유럽과 일본을 넘나들면서 보여주었던 활동과 이 시기 작품의 특징을 상세하게 규명하고자 한다. 또한, ‘동서 미술의 융합’을 추구했던 이응노 예술을 통해 한국미술사의 범위를 확장하고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공립미술관 협력사업이 올해부터는 소장품, 전문인력 등 양 기관의 연구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고 전시와 국제학술대회를 함께 개최하는 방식으로 강화됐다."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균형 잡힌 한국미술사 연구와 문화예술 향유기회 확대에 기여함으로써 국립미술관으로서 공적 역할의 확장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CNB뉴스= 김진부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