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쿨韓정치] 박정희·노태우·YS·DJ의 아들들이 만난 이유

“우린 싸우지 말고 화합하자”… 지난 2월 이어 두번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5.23 11:53:37

전직 대통령 아들 네 명이 지난 10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 만남을 가졌다. 맨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 아들인 박지만(65) EG 회장, 김대중 전 대통령 차남 김홍업(73)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64)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58)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 (사진=김현철 이사장 제공)

올해 2월 “우린 싸우지 말고 단합하자”며 처음으로 함께 만났던 박정희·노태우·YS·DJ 등 전직 대통령 아들 네 명이 최근 두 번째로 회동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아들인 박지만(65) EG 회장,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58)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64)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대중 전 대통령 차남 김홍업(73)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은 지난 10일 두 번째 회동에서 “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함께하자”고 뜻을 모았던 것으로 전헤졌다.

지난 2월 첫 번째 모임은 박 회장이 김영삼민주센터에 기부금을 내자 김현철 이사장이 고마움의 표시로 박 회장에게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모 행사 참석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비롯됐다.

 

이들은 회동에서 ‘우리끼리는 싸우지 말고 잘 지내자’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영남권 한 중진의원은 23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들 네명의 자제분들은 ‘같이 만나 밥을 먹으면서 지난 일들을 회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만 하는 것은 무의미하기 때문에 함께 유의미한 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사회를 위해 봉사할 방법을 논의해보자고 한 것”이라며 “정치적으로 충돌하고 반목했던 전직 대통령들의 자제들이 만남을 갖는 것부터가 통합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두 번째 만남을 계기로 사회를 위해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하자는데 의기투합했으며, 특히 김현철 이사장이 환경보호를 위해 함께할 수 있는 일을 논의해보자는 아이디어를 냈고 시간을 두고 좋은 방안을 찾아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은 아직까지는 만남 자체가 알려지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밥값은 첫 번째 만남 때는 노 이사장이, 두 번째 식사는 김현철 이사장이 내는 등 나이가 적은 순서대로 돌아가면서 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들은 지난 2월 첫 번째 만남 이후 이들은 메신저에 단체 대화방을 만들었고 수시로 대화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인 전재국(63) 음악세계 회장은 지난번 모임에 이어 이번에도 불참했다.

최근 전 회장의 조카 전우원씨와 관련된 문제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며, 이밖에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씨(50),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45), 문재인 전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41)에게도 별도로 연락은 하지 않았지만 향후 모임을 정례화하기로 결정하면서 다음 모임에서는 이들도 함께 보자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