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盧 서거 14주기 추도식

이재명·박광온 등 野지도부 총집결…김기현·한덕수·이진복 등 與도 대거 참석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5.23 12:00:06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 주제는 노 전 대통령의 책 ‘진보의 미래’에서 한 구절을 따와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로 정해졌다. (사진=노무현 재단 제공)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지도부는 오늘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비롯해 박광온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봉하마을로 향했으며,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등 당 원로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또한 이병완, 유시민 전 이사장 및 도종환, 이재정, 전해철, 정영애 등 노무현재단 임원진이 참석했으며, 그 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장하진 전 장관 등 참여정부 인사, 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 대표로 아들 김홍걸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그리고 지난해 대통령 임기를 마치고 5년 만에 노 전 대통령 추도식을 찾았던 ‘노무현의 절친’ 문재인 전 대통령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2년 연속으로 참석했으며,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와 함께 추도식에 함께했다.

또한 광역지자체에서는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박완수 경상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관영 전라북도지사가 자리했다.

그리고 국민의힘에서는 김기현 대표을 비롯해 구자근 대표비서실장, 윤희석 대변인 등이 참석했고,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과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지낸 한덕수 총리도 지난해에 이어 봉하마을을 찾는 등 여권 인사들도 대거 봉하마을에 모였다. 대통령실에서는 올해에는 이진복 정무수석만이 추도식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의 근조화환을 전달하고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 씨 등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한 시민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위치한 ‘깨어있는 시민문화체험전시관’(노무현 기념관)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무현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추도식의 주제를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노 전 대통령의 저서 ‘진보의 미래’에 나온 말로서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인간이 소망하는 희망의 등불은 쉽게 꺼지지 않으며 이상은 더디지만 그것이 역사에 실현된다는 믿음을 가지고 가는 것’이라는 문구에서 착안했다고 한다.

노무현재단 한 인사는 23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의 말처럼 인간의 존엄, 자유와 평등의 권리는 꾸준히 발전했고, 앞으로 발전해 갈 것이라는 믿음으로 주제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추도식 현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으며, 특히 이날 서울 노무현시민센터에서는 봉하마을을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1층 로비 대형 스크린에서 추도식 현장을 생중계했다. 추도식이 끝난 후에는 대통령 묘역에서 유족을 비롯해 문 전 대통령 내외, 정 이사장, 국회의장, 국무총리가 먼저 참배했으며, 이후에는 시민들의 참배가 이뤄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