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실시공 뿌리 뽑는다" 경남도, 아파트 공사현장 특별점검 추진

18일부터 약 1개월간 도내 73개 단지 대상, 전문가 점검반 편성…설계기준 이행 여부 등 점검

  •  

cnbnews 최원석기자 |  2023.09.18 11:39:51

아파트 공사현장 특별점검 모습. (사진=경남도 제공)

최근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검단 신도시 아파트 붕괴사고 등 대규모 건설회사의 아파트 붕괴사고로 입주예정자들의 불안, 불신이 커지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아파트 공사현장의 실질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관련 공무원과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공사 중인 아파트 공사현장 73개 단지로, 점검기간은 18일부터 10월 말까지 약 1개월간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는 콘크리트 반발경도기, 철근 탐사기 등 최신 장비를 활용해 아파트의 내구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콘크리트 강도, 철근 규격, 배근 간격, 철근 누락 등을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이행 여부 ▲품질관리계획 수립 여부 및 적정성 ▲주요 공사현황 사진 촬영 및 보관 여부 ▲감리업무 준수 여부 ▲거푸집 동바리 등 가설 시설물 기준 준수 여부 ▲주요구조부의 기울어짐·단면손실 등 변형 여부 ▲철근 규격·배근 간격·피복두께 등 설계도서 준수 여부 ▲콘크리트 양생, 압축강도 적정성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 조치와 즉시 보완을 요구하고, 부실시공이 드러날 경우 재시공, 부실벌점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다.

곽근석 도시주택국장은 “최근 발생한 일련의 대형 사고들은 전형적인 인재다. 부실시공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건설인들의 인식부터 개선되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경남도는 수시·정기 점검을 실시해 도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