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3지대 빅텐트’ 무산책임…‘이준석’ 49.9% vs ‘이낙연’ 31.6% vs ‘잘 모름’ 18.5%

[미디어토마토] 전 연령대에서 ‘이준석 책임이 더 크다’ 답변 우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2.29 12:23:07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설 연휴 직전인 지난 9일 전격적으로 통합을 선언함으로써 결성된 ‘제3지대 빅텐트’가 불과 11일 만인 지난 20일 통합이 무산된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5명 정도가 ‘이준석 대표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21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3지대 통합이 깨진 책임이 누구에게 더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준석 대표’를 지목한 답변은 49.9%, 반면, ‘이낙연 대표’를 지목한 답변은 31.6%, ‘잘 모르겠다’며 답변을 유보한 층은 18.5%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20대(‘이준석’ 43.8% vs ‘이낙연’ 35.0%), 30대(46.0% vs 36.3%), 40대(51.4% vs 31.6%), 50대(47.2% vs 35.1%) 60대(57.0% vs 26.6%) 70세 이상(53.7% vs 24.3%) 등 전 연령대에서 ‘이준석 대표 책임이 크다’는 답변 우세했으며, 성별로도 남성(49.2% vs 36.8%), 여성(50.5% vs 26.5%) 모두가 ‘이준석 대표’를 지목했다.

또한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준석’ 50.2% vs ‘이낙연’ 31.2%, 경기·인천(50.3% vs 33.4%), 대전·충청·세종(47.2% vs 30.9%), 대구·경북(53.4% vs 27.8%), 부산·울산·경남(56.5% vs 19.7%), 강원·제주(51.5% vs 41.9%), 광주·전라(36.0% vs 44.8%) 등에서 ‘이낙연 대표’의지지 기반인 호남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이준석 대표의 책임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7.1%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