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민주당 이재명 사당화 논란…‘아니다’ 45.8% vs ‘맞다’ 36.5%

[미디어토마토] 30~50대, 진보층, 민주 지지층 ‘사당 아니다’ 우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6.20 10:54:44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두는 당헌 개정안을 확정한 것과 관련해 촉발된 ‘이재명 사당화’' 논란에 대해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은 ‘사당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앞서 민주당은 당초 차기 대선후보 경선에서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당권과 대권을 분리, 대선 1년 전 당 대표에서 사퇴토록 한 조항을 지난 17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둘 수 있다’라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그러자 당 안팎에서는 이번 당헌·당규 개정이 이 대표에게 오는 2026년 지방선거 공천권을 부여해 그의 대선 가도에 힘을 실으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그의 당 대표 연임과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맞춤형 개정‘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137차 정기 여론조사에서 ‘최근 민주당에 제기된 이재명 사당화 논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라는 질문에 국민 45.8%가 ‘아니다’라고 답변한 반면, 36.5%는 ‘맞다’라고 답변해 만만치 않은 비중을 보였지만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 절대다수는 ‘사당화’ 논란에 동의하지 않아 이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대(‘맞다’ 26.4% vs ‘아니다’ 32.9%), 30대(36.0% vs 45.5%), 40대(31.1% vs 57.9%), 50대(30.5% vs 61.8%)에서는 ‘사당화가 아니다’라는 답변이 우세한 반면, 60대(50.4% vs 37.8%)와 70세 이상(46.3% vs 33.7%)에서는 ‘맞다’라는 답변이 앞섰고 특히 ‘잘 모르겠다’라는 답변이 무려 40.7% 달해 두 답변 비중보다도 높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인천(‘맞다’ 34.0% vs ‘아니다’ 47.2%), 대전·충청·세종(27.4% vs 49.2%), 광주·전라(27.2% vs 54.8%), 강원·제주(36.0% vs 52.3%)에서는 ‘사당이 아니다’라는 답변이 우세했으나 보수의 심장부인 대구·경북(44.5% vs 37.5%)에서는 ‘사당이 맞다’는 답변이 우세했고, 이외 서울(43.0% vs 40.5%)과 부산·울산·경남(41.4% vs 44.9%)에서는 두 답변이 팽팽했다.

그리고 정치성향별로 살펴보면 민심의 풍향계로 읽히는 중도층(‘맞다’ 35.0% vs ‘아니다’ 41.3%)과 진보층(20.4% vs 65.0%)에서는 ‘사당이 아니다’라는 답변이 우세한 반면, 보수층(52.1% vs 36.9%)에서는 ‘맞다’라는 답변이 우세했으며, 또한 지지 정당별로도 국민의힘 지지층(70.9% vs 19.1%)과 민주당 지지층(9.3% vs 75.9%)에서도 진영별로 엇갈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돼 응답률은 6.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는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