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국무역협회, 댈러스 사무소 개소… 美 중남부 지역 거점 마련

  •  

cnbnews 황수오기자 |  2024.07.02 10:01:46

한국무역협회 미국 댈러스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도광헌 주댈러스 영사출장소 소장, 존 먼스(John B.Muns) 텍사스 플레이노 시장, 리치 맥코믹(Rich McCormick) 조지아 하원의원,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 베스 반 다인(Beth Van Duyne) 텍사스 하원의원, 제인 넬슨(Jane Nelson) 텍사스주 국무장관, 정영호 주휴스턴 총영사, 김경훈 한국무역협회 댈러스 사무소장) (사진=한국무역협회)

미국 중남부 물류‧금융‧산업 중심지인 댈러스에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지원을 위한 거점이 마련됐다.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 윤진식)가 1일(월, 현지 시각)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사무소를 개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베스 반 다인(Beth Van Duyne) 연방 하원의원(공화-텍사스), 제인 넬슨(Jane Nelson) 텍사스주 국무장관, 정영호 주휴스턴 총영사 등 양국 정부 및 유관기관‧기업 관계자 50명이 참석했다. 

 

무역협회 댈러스 사무소는 텍사스‧조지아‧캘리포니아주 등 미국 중남부 및 서부지역을 관할하며 ▲현지 진출 정보 제공 ▲양국 기업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 등을 통해 국내 기업의 현지 수출과 투자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텍사스주는 미국 내에서 경제 성장이 가장 빠르고 역동적인 주 중 하나로, 기업 활동에 대한 규제가 적고 개인소득세와 법인세가 없어 한국 기업을 비롯한 다국적 기업의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라며 “댈러스 사무소는 한국 기업의 텍사스주 진출 및 현지 기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텍사스주의 5대 교역 파트너로서 고용‧투자‧수출 등 다방면에서 지역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한국기업의 안정적인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주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2023년 기준 한국은 텍사스주의 5대 수출국이자 6대 수입국으로 양 지역 무역 규모는 약 320억 달러에 달한다. 2024년 4월 현재 텍사스에는 캘리포니아주(600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70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는 오는 8일 서울에서 그렉 애보트(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해 국내 기업과 텍사스주 주요 경제계 인사들 간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