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수원시, '수원형 일자리사업' 추진

코로나19 실직·폐업자도 신청 가능

  •  

cnbnews 이병곤기자 |  2020.07.24 15:10:49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수원형 일자리사업인 ‘수원희망 6000’을 본격 추진한다.

 

'수원희망 6000'은 생활 방역부터 환경정비, 재해예방, 지역맞춤형 특화 일자리 등 10개 유형의 사업을 통해 총 6000여 명의 시민에게 2~4개월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한다.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기존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시민도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사업 신청 자격은 저소득층,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에 미가입한 만 18세~69세 수원시민으로 확대됐다. 공공일자리 대상자로 선발돼 근로할 경우 3시간 기준으로 월 70만~75만 원, 4시간 기준 월 85만~90만 원을 실수령할 수 있다.

 

수원시는 대규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차 수요조사에 따라 4656명에 대한 구와 동 단위 사업을 우선 시행한 뒤 시와 사업소 등의 추진 사업은 2차 수요조사를 거쳐 오는 9월에 1344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오는 28~29일께 구별로 사업별 모집공고가 시작되며, 신청자 접수를 통해 대상자를 선발 오는 8월부터 각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