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윤석열, 입만 열면 구설수...실수인가 의도인가

‘주 120시간 근무’ ‘대구 민란’ 등 잇단 논란... 보수 표심 구애, 연일 ‘무리수’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7.21 10:03:5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보수진영의 본산인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달 대선출마 선언 이후 아내와 장모에 관련된 각종 의혹으로 곤욕을 치루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에는 내뱉은 말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주 120시간 근무’,  ‘대구가 아니면 민란’ 발언 등이 대표적이다. 

윤 전 총장은 20일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초기 확산이 대구 아니고 다른 지역이었다면 질서 있는 처치나 진료가 안 되고 아마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주장해 주변사람들을 당황케 했다.

윤 전 총장이 ‘보수 본거지’인 대구 민심을 잡겠다며 다른 지역을 깎아내리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지만, 야당인 국민의힘 마저 “윤 전 총장 발언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표현에는 신중했어야 한다”는 지적과 함께 “정치 초보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국민의힘 영남권 한 중진 의원은 21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는 말로 이뤄지는 영역인만큼, 말꼬투리 잡힐 것도 생각해서 매사에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수도권 한 의원도 “윤 전 총장이 보수표심을 구애하기 위해 대구를 치켜세웠지만 불필요한 지역 논란을 자초했다”며 “대구 시민의 코로나19 대응만 칭찬했으면 되는 일을, 다른 지역까지 끌어들여 폄하한 것은 분명 잘못된 발언”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 논란은 이뿐만 아니다.

 

지난 1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제는 실패한 정책”이라며 “스타트업 청년들을 만났더니 주 52시간제 시행에 예외조항을 두자고 토로했다.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1주일 120시간 노동’ 발언에 대해 민주당에서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주 52시간제는 노동자의 희생과 장시간 노동으로 경제를 지탱하는 방식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다짐”(이낙연 전 대표),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주 98시간 노동”(김영배 최고위원), “노동을 바라보는 퇴행적인 인식에 입을 다물지 못하겠다”(강병원 최고위원), “국민 삶을 쥐어짜려는 윤석열의 현실 왜곡 악담이 개탄스럽다”(박용진 의원) 등등 일제히 비판이 쏟아졌다.

사태가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주52시간 근무제도를 업종 따라 탄력적으로 적용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으나 파문이 가라앉지 않자 재차 입장문을 통해 “여당 정치인들은 현장의 목소리, 청년들의 고충에 귀 기울여 정책을 보완할 생각은 하지 않고 말의 취지는 외면한 채 꼬투리만 잡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를 바라보는 국민의힘은 셈법이 복잡하다.

 

윤 전 총장이 이른 시일내 입당할 생각은 없어 보여 적극적인 비호에 나설 수는 없는 입장이지만, 그렇다고 그냥 두기에는 보수 야권의 이미지를 추락시킨다는 점에서 속내는 복잡하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과거 의혹이라면 거기에 대한 해명으로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지만, 이번처럼 본인이 말을 잘못한 것이라면 누구도 방어해줄 수 없다”며 “실언은 윤 전 총장 자신의 이미지에도 아주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