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정 지원해야’ 43% vs ‘정부여당 견제해야’ 49%…팽팽

[한국리서치] 견제론 감소, 지원론 증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7.22 11:22:13

(자료제공=한국리서치)

정치국면 인식 조사 결과 ‘정부여당을 견제해야’라는 답변이 감소된 반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지원해야’라는 답변이 증가하면서 양쪽 의견 간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지난 16~19일 실시한 7월 정치국면 인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 정국에 대해 정부여당을 견제할 수 있게 국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낼 때’라는 답변은 49%, ‘대통령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들이 도와줄 때’라는 답변은 43%, ‘모르겠다’는 8%로 나타나 ‘정부견제론’이 ‘국정지원론’보다 6%p 높았으나 격차는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22일 발표됐다.

한 달 전인 지난 6월 3주차 조사와 비교하면 ‘견제론’은 1%p 감소한 반면, ‘국정 지원론’은 3%p 증가해 양쪽 의견 간 격차가 한자리 수로 줄어든 것은 지난 1월 3주차 조사 이후 처음이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성별로 남성(‘국정지원’ 38% 대 ‘정부여당 견제’ 56%)에서는 견제론이 우세했으나 여성(48% 대 43%)은 지원론이 다소 우세했으며, 연령대별로는 40대(52% 대 38%)에서 ‘국정지원론’이 우세했으나 18~20대(29% 대 58%), 60대 이상(41% 대 56%)에서는 ‘견제론’이 우세했고, 30대(44% 대 49%)와 50대(50% 대 44%)에서는 지원론과 견제론이 팽팽했다.

이어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권(‘국정지원’ 60% 대 ‘정부여당 견제’ 35%)에서는 '국정지원론'이 우세한 반면, 대구/경북(33% 대 59%), 서울(40% 대 53%), 인천/경기(41% 대 51%) 등에서는 ‘견제론’이 우세했고 부산/울산/경남(44% 대 50%), 충청권(44% 대 47%)에서는 의견이 팽팽 경합했다.

그리고 이념성향별로 진보층(‘국정지원’ 66% 대 ‘정부여당 견제’ 30%)에서는 국정 지원론이 우세한 반면, 보수층(18% 대 78%)에서는 견제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며, 중도층(43% 대 48%)에서는 견제론과 지원론에 경합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9일 5일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에서 무작위 추출한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무선전화 문자와 이메일 통한 url 발송)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4.2%이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