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분열에 참담” 국민의힘 내홍에 시민단체 쓴소리

‘더좋은세상으로’ 회원들 “서로 자제하라”

  •  

cnbnews 손예성기자 |  2021.08.26 16:48:22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대표를 맡고 있는 국민의힘 강석호 전 의원 (강석호 페이스북 캡처)
 

강석호 전 국회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이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서 벌어진 이준석 대표의 녹취록 유출 파동과 관련한 내홍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대권후보들 간 갈등에 대해 당이 단합해서 국민적 염원인 정권교체의 희망을 국민들께 보여주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당 대표와 대권후보들, 최고위원들이 수준 낮은 공방을 벌이며 분열하는 모습을 보고 너무나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 대표에게 “제1야당, 수권정당의 대표는 국가지도자의 반열에 있다는 소명을 자각하고 언행에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란다. 대권후보들을 향해 직접 언쟁을 벌이는 것을 중단하고, 강경한 대여투쟁과 반문 야권후보 단일화에 온 힘을 쏟아달라”고 요구했다.

또 최고위원들에게는 “중립을 지키면서 각종 대담 프로 출연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요구했으며, 대권후보들에게는 “후보들간의 네거티브 언동을 중단하고 정책 경쟁을 벌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국민의 힘 당원들에게는 “국민들의 염원인 정권교체에 방해되는 분파적 언행을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내홍은 이 대표와 원 전 지사가 이 대표의 ‘정리’ 발언을 두고 각자 다른 해석을 내놓으면서 비롯됐다.

원 전 지사는 지난 17일 ”이 대표와의 전화통화 과정에서 이 대표로부터 윤 전 총장이 금방 정리된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당내 갈등이 정리된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의 각기 다른 주장은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졌고, 몇몇 의원들까지 가세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에 대권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말꼬리 논쟁이나 하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유치하게 보인다”며 이 대표와 원 전 지사를 싸잡아 공격하기도 했다.

(CNB=손예성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