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의원직 던진 이낙연, ‘텃밭’ 광주 노렸나

사퇴 배수진…승부수 통할까?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09 10:31:26

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첫 순회경선지인 충청권에서 충격의 참패를 당한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분수령으로 꼽히는 1차 슈퍼위크 투표를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텃밭인 광주를 찾아 의원직 사퇴를 전격 선언하는 배수진을 치면서 지지를 호소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밝히면서 “저를 임기 4년의 21대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주신 종로구민들께 한없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그러나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주의와 민주당, 대한민국과 호남, 서울 종로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면서 “현 상황에서 제가 모든 것을 던져서라도 정권 재창출에 집중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더 큰 가치를 위해 국회의원직을 던지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는 경선 초반 경쟁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독주 조짐을 보인 데 따른 배수진 전략으로 보이며, 따라서 민주당의 최대 ‘정치적 텃밭’인 호남 경선(25~26일)을 앞두고 ‘호남의 심장’ 광주에서 의원직 사퇴 카드를 던짐으로써 지지층 결집 효과를 최대화하겠다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즉 초반부 이 지사 쪽으로 기운 판세를 되돌려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려면 호남의 압도적 지지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카드는 본경선 돌입 이후 캠프 내부에서 간간이 언급되기는 했으나 참모들의 만류로 비중있게 검토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주말 충청경선에서 내리 완패하자 지난 6일 하루 동안 ‘칩거’ 끝에 반전 카드로 초강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낙연 캠프 한 핵심관계자는 지난 8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이 전 대표는 지난 5일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참패한 직후 처음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일정을 줄줄이 취소한 6일에도 사퇴 여부를 두고 극구 만류하는 참모들과 격론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발표 5분 전까지도 몰랐다. 현장에 와서 의원들과 차를 마시면서 전격적으로 얘기를 해 버리니 말릴 틈도 없었다”면서 “이 때문에 기자회견 전 사퇴설이 돌았을 때도 이를 부인하는 등 막판까지 혼선도 빚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호남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받지 못한 주된 이유가 ‘우유부단하다’는 것이었다는 점에서 결단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파부침주(破釜沈舟·밥 지을 솥을 깨고 돌아갈 배를 가라앉힌다)의 심정으로 의원직을 내려놓는 등 4기 민주정부를 수립해 양극화를 해소하는 길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소식을 접한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표가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모든 걸 건 간절함이 느껴진다”면서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해 달라”고 응원이 나온 반면, “국회의원직을 막 내던지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며 “배수진이라고 생각하는 데는 일단 이해는 가지만 지지율 반전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다”고 부정적인 의견도 쏟아졌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지난 2014년 전남도지사 선거에서도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고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낸 경험이 있기 때문에 또 다시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중에 진의를 확인해봐야 하겠지만 이낙연 후보님의 결연함, 경선에 대한 의지를 표시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표의 사직서는 9월 정기국회가 시작된 만큼 국회법에 따라 박병석 국회의장이 사퇴안을 본회의에 부의하면 무기명 투표를 통해 표결 처리하게 된다.

만약 내년 1월 말까지 국회에서 사퇴안이 처리될 경우 3월 대선에서 종로 보궐선거가 같이 치러지지만 2월 1일∼4월 30일 사이에 처리될 경우 6월 지방선거에서 함께 투표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