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 절반 "카카오 규제 강화 ‘적절’"

[리얼미터] '적절' 51.0% ‘과도’ 35.3% ...민주당 지지층 82.8% ‘적절’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14 09:58:35

(자료제공=리얼미터)

최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다음카카오와 네이버 등 빅테그 기업의 규제 강화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이 이 같은 조치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YTN ‘더뉴스’ 의뢰로 빅테크 기업 규제 관련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무분별한 사업 확장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라 생각한다’는 긍정적인 답변이 51.0%로 나타난 반면, ‘기업 활동을 제약하는 과도한 규제라 생각한다’는 부정적인 답변은 35.3%, ‘잘 모르겠다’는 13.7%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성향자 70.8%가 적절한 조치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변한 반면, 보수성향자 60.5%는 과도한 규제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변해 대비됐으며, 중도층에서는 ‘적절’ 55.2%, ‘과도’ 33.7%로 적절한 조치라는 답변이 우세했다.

이어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 82.8%는 ‘적절한 조치’라고 답변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 60.9%는 ‘과도한 규제’라고 답했으며, 무당층에서는 ‘적절한 조치’ 54.2%로 ‘과도한 규제’ 23.3% 보다 배 이상 우세했다.

그리고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적절한 조치’ 57.7%, ‘과도한 규제’ 26.7%로 절반 이상은 규제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대전·세종·충청(‘적절한 조치’ 59.1% vs ‘과도한 규제’ 34.7%)과 서울(54.0% vs 36.6%), 대구·경북(50.2% vs 31.1%)에서는 ‘적절한 조치’라는 답변이 과반을 넘겼으나 인천·경기에서는 ‘적절한 조치’ 45.9%, ‘과도한 규제’ 42.9%로 팽팽했다.

또한 연령대별로 30대(64.3% vs 27.7%)와 40대(59.9% vs 37.1%), 50대(54.7% vs 34.0%)에서는 ‘적절한 조치’ 답변이 다수인 반면 20대(47.6% vs 41.6%)와 60대(42.7% vs 38.4%)에서는 찬반 답변이 팽팽했으며, 70세 이상에서는 ‘적절한 조치’ 31.6%< ‘과도한 규제’ 31.6%, 잘 모르겠다 36.8%로 3명 중 1명은 유보적 응답을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925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답변을 완료해 5.4%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국회에서 “카카오가 중소기업이 어려울 때 오히려 문어발식 확장을 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것이 사실”이라며 “공정거래위원회 판단만으로 규제조치에 들어갈 수 있는지 명확히 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카카오가 골목상권까지 진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는 무소속 이용호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카카오를 비롯한) 새로운 플랫폼 기업이 혁신을 이루는 게 아니라 오히려 독점적 재벌들이 하던 행태를 되풀이한다면 이에 대한 감시와 감독이 들어가야 하고 필요하면 강제적 조치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카카오 등 대형 플랫폼 기업이 현재 법망을 피해간 것은 없는지, 법에 따른 제재를 받아야 하는 부분은 없는지 살펴보겠다”면서 “핀테크 선두주자로 이점을 받아온 것 같은데, 그 결과가 문어발식 확장으로 나타났다면 어떤 형태로든 감시, 감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