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이준석 ‘성접대 의혹’ 무혐의…징계 명분 사라진 국힘

이준석 측 “진실이 승리했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1 09:49:38

경찰은 20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무혐의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무혐의 결정을 내려 ‘이준석 추가 징계’를 벼르고 있는 국민의힘 윤리위가 곤혹스런 상황에 처하게 됐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죄의 공소시효(7년)가 지나 처벌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2015년 9월 이 전 대표에게 20만원대 추석 선물을 주고 그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도 ‘관계 유지’ 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앞선 접대들과 ‘포괄일죄’(범행 수법이 비슷한 경우 하나의 범죄로 보는 것)를 적용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무혐의 처분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이 전 대표는 김 대표로부터 두 차례 성 상납을 받았다는 의혹 등을 보도한 바 있다. 

다만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빌미로 이 전 대표에게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린 국민의힘은 이번 경찰 수사 결과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가 됐다. 이 전 대표에 내려진 중징계의 정당성 자체가 상실됐기 때문이다. 또 국민의힘 윤리위가 최근 진행하고 있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도 사실상 명분을 잃게됐다.


이 전 대표의 한 측근 의원은 21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역시 진실이 승리했다. 이 전 대표에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린 윤리위가 경찰의 무혐의 발표에 어떻게 답변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이날 자신의 SNS에 “당원 가입하기 좋은 화요일”이라며 온라인 입당 링크를 첨부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