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북도,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위해 산학연 힘 모아

제 3회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2022’ 개최

  •  

cnbnews 이경미기자 |  2022.11.24 19:25:18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2022’.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24일 포항 포스코 국제관에서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2022’를 개최했다.

컨퍼런스에서는 사전행사로 ‘경북 이차전지 혁신 거버넌스’ 출범식과 글로벌 배터리 소재기업인 CNGR의 1조원 규모의 황산니켈, 전구체 생산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도 진행했다.

이차전지 혁신 거버넌스는 포스코케미칼, GS건설 에네르마, SM벡셀, LG BCM 등 9개사와 포항공대, 경북대, 영남대, 금오공대 등 7개 학교, 연구소 8곳 등 총 30개 기관단체장으로 구성됐다.

혁신 거버넌스는 지역 소재 산학연관 30개 기관이 지역의 산업 혁신역량을 결집해 이차전지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포항을 중심으로 ‘경북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지정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김병훈 에코프로 대표이사는 “고에너지밀도, 고용량 양극소재 등 이차전지 첨단전략기술 육성을 위해 포항이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는 첨단전략산업 및 전략기술 관련 산업·연구·교육시설이 혁신 생태계를 이뤄 투자·기술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지역으로 산업부 공모를 통해 내년 상반기에 지정될 예정이다.

CNGR의 덩 웨이밍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이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글로벌 전구체 시장 1위로 약 25%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CNGR은 2030년까지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41만5294㎡ 부지에 1조원을 투자해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황산니켈 25만톤, 전구체(이차전지의 성능을 좌우하는 양극재의 핵심재료) 10만톤 규모의 생산 공장을 건립하며  포항의 CNGR에서 생산한 전구체는 전량 해외 수출될 예정이다.

이날 CNGR의 투자협약으로 포항은 이차전지 원료·소재·리사이클링 분야에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게 됐다. 특히 CNGR의 포항 투자로 국내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규모가 압도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경북의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에 청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차전지는 첨단전략산업으로 미·중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들이 글로벌시장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1조원의 투자를 결정한 덩 웨이밍 CNGR 대표께 감사를 드린다. 도는 대한민국이 2030 이차전지 세계 최강국이 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