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종부세 인하] ‘부유층만 혜택 부적절’ 55% vs ‘세부담 경감 적절’ 34%

[NBS] 여론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2.02 10:55:33

(자료제공=NBS(전국지표조사))

정부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 인하에 대해 국민 과반 이상이 일부 부유층에게만 혜택을 주는 것이라는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 조사기관 공동 NBS(전국지표조사)가 지난 11월 28일~30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고가 1주택 보유자 및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인하에 대한 질문에 ‘일부 부유층에게만 혜택을 주는 부적절한 대책’이라는 부정적인 답변이 55%, ‘부동산에 대한 과도한 세 부담을 줄이는 적절한 대책’이라는 긍정적인 답변은 34%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2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적절’ 31% vs ‘부적절’ 50%), 30대(32% vs 57%), 40대(26% vs 70%), 50대(30% vs 61%)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강한 반면, 60대(45% vs 48%), 70대 이상(45% vs 42%)에서는 양쪽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적절’ 44% vs ‘부적절’ 46%)과 대구/경북(47% vs 44%)에서는 양쪽 의견이 갈렸으나 인천/경기(29% vs 58%), 충청권(33% vs 58%), 호남권(19% vs 73%), 부산/울산/경남(33% vs 58%), 강원/제주(41% vs 51%) 등 다른 모든 권역에서는 정부‧여당의 종부세 완화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주택소유형태별로 살펴보면 주택 2채 이상 소유자(‘적절’ 44% vs ‘부적절’ 50%)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다소 많았고 1채 소유자(36% vs 55%)와 월세/전세 이용자(26% vs 63%)에서는 종부세 완화가 일부 부유층에만 해당돼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과도한 세부담 경감 의견에 비해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 28일~30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5.7%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NBS(전국지표조사)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