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나경원, 저출산 해결 경북과 함께 "총체적 대응 필요"

나경원 부위원장 “지역격차 해소와 세대간 공존체계 구축 중요”

  •  

cnbnews 이경미기자 |  2022.12.07 09:20:43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업무협약.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6일 도청 화백당에서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경북도의회와 업무협약 및 지역순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저출산‧고령사회 정책에 대한 중앙과 지방의 상호협력을 다지고 청년 지역정착과 두 지역 살기를 주제로 한 지역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을 통해 모든 세대의 삶의 질을 높이고 포용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저출산‧고령화 시책에 대한 정책연구 및 과제를 발굴해 선도적인 사업을 추진함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 인구위기 대한민국 미래세대를 위해 전 세대 모두를 대상으로 출산과 육아, 노후만이 아니라 하나부터 백까지 균형 잡힌 인구정책을 함께 만들기로 했다.

이어 박종관 정양마을 이장이 ‘한 농촌마을의 유쾌한 반란’이라는 제목으로 인구감소 최전선인 작은 마을의 극복 노력 사례를 발표했다.

마을주민이 주체가 돼 어르신 학당, 마을 동아리 모임 등 세대통합 활동과 마을의 아이들을 위한 마을돌봄학교 운영, 어르신 치매예방 교실 등 어르신 공동 돌봄 운영 등 정양마을의 다양한 사례를 통해 인구감소 대응 지역의 마을 활성화 모델을 제시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업무협약. (사진=경북도 제공)

나경원 부위원장은 “앞으로의 인구정책은 인구의 수도권 집중 등 인구변동으로 발생한 격차를 해소하고, 세대 간 공존이 가능한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총체적 대응을 위해 정치, 경제, 종교, 사회, 학계 등 모두가 관심을 갖고 생각을 바꾸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 문제의 해답은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어디서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환경이 돼야 한다”며 “지방이 스스로 다양한 모습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중앙의 협력이 필요하다. 도는 지방시대를 선도해 현장 중심의 다양한 인구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