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제주도민,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89.3% vs ‘방류 찬성’ 8.1%

[한국리서치] 日해양방류에 대한 정부 대응 ‘긍정’ 19.5% vs ‘부정’ 73.8%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6.08 10:44:31

(자료=kbs제주방송총국 캡쳐)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일차적으로 피해가 갈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특별도민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도민 10명 중 9명 가까이가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KBS제주방송총국 의뢰로 지난 2~3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올여름부터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밝힌데 대한 질문에 ‘방류해서는 안 된다’는 반대 답변이 89.3%였던 반면, ‘방류해도 된다’는 찬성 답변은 8.1%에 불과했다(모름/무응답 2.6%).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제주도민 모든 세대, 지역, 직업, 이념성향, 지지정당별로 ‘방류 반대’ 답변이 높은 가운데 찬성은 이념성향별로 보수층(20.0%), 국민의힘 지지층(21.9%), 윤석열 대통령 국정 긍정평가층(21.3%)에서만 20% 수준으로 다른 응답 계층에 비해 높았다.

이어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류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전반적인 대응에 대한 질문에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가 73.8%(‘매우 잘못하고 있다’ 48.0%, ‘잘못하는 편’ 25.8%)였던 반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19.5%(매우 잘한다 4.3%, 잘하는 편 15.3%)에 불과했다.

그리고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긍정 평가’ 36.2% vs ‘부정 평가’ 58.9%)에서는 ‘잘한다’는 평가가 30%대인 반면, 진보층(8.7% vs 89.0%)에서는 부정 평가가 90%에 근접했으며, 민심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중도층(18.4% vs 75.0%)에서도 도민 평균치와 비슷하게 나왔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5% 대 88.3%)에서는 정부 대응에 대한 부정 평가가 90%에 가까웠고 국민의힘 지지층(50.6% 대 43.5%)에서는 긍정 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 평가보다 다소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이틀 동안 제주지역 만 18살 이상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통신사 제공 가상번호를 활용해 무선전화(100%) 면접조사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2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