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올해 노벨문학상, 노르웨이 극작가 욘 포에세에게 돌아가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3.10.06 11:40:41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노르웨이 극작가 욘 포세. (사진=ⓒTom A. Kolstad, 문학동네 제공)

올해 노벨문학상이 노르웨이 극작가에게 돌아갔다.

6일 문학계에 의하면 올해 노벨문학상에 노르웨이 극작가 욘 포세가 선정됐다.

올해 64세인 욘 포세는 약 40편의 희곡과 소설 등을 집필했으며, 노르웨이에서 작품이 가장 많이 무대에서 상연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윌리엄 셰익스피어, 오스카 와일드, 헨리크 입센, 사무엘 베케트 등처럼 희곡과 소설을 함께 저술한 문학인으로 볼 수 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결정하는 스웨덴 한림원 측은 욘 포세에게 수상 소식을 알리기 위해 전화했을 때, 시골 지역에서 운전하고 있어서 조심히 집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림원 측은 욘 포세를 수상자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혁신적인 희곡과 산문으로 말할 수 없는 것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했으며, 노르웨이에서 태어나 성장하며 언어와 기질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보트하우스’ ‘아침 그리고 저녁’ ‘오누이’ ‘저 사람은 알레스’ ‘3부작’ 등이 번역 출간되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