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고 이건희 회장 애장품 전시…부산박물관 특별기획 ‘수집가 전’ 대성황

  •  

cnbnews 임재희기자 |  2024.06.24 09:54:25

부산박물관 2024 특별기획전 <수집가傳 : 수집의 즐거움 공감의 기쁨>을 감상 중인 박형준 부산시장.(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립박물관이 2024년도 특별기획전 「수집가 전(傳) : 수집의 즐거움 공감의 기쁨」이 다양한 계층의 호평 속에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집가 전(傳) : 수집의 즐거움 공감의 기쁨」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등 한국 고미술품 수집가들의 애장품 58점이 출품된 고품격 전시다. 한국 고미술품의 정수를 보여주는 ▲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도자기 ▲풍속화, 인물화, 고사도 등 다양한 장르의 회화 ▲서예 작품 등 국보급 문화재들만을 엄선해 전시하고 있다.

전시는 지난 4월 26일 개막해 오는 7월 7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적 아름다움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드시 관람해야 할 보기 드문 전시로 찬사를 받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부산박물관 관람객 수는 급증해 개막 이후 현재까지 4만5천여 명이 방문했다.

김홍도, 신윤복, 정선, 장승업이 그린 명품회화의 향연 중에서도, 특히 대중에게 공개된 적이 거의 없는 이암의 ‘화조구자도’, 화가 김환기가 애장했다는 백자 달항아리 등이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전시를 관람한 관람객 A 씨는 “한국 고미술품에 관한 관심을 다시 가지게 됨은 물론 한국의 전통미에 자긍심을 느꼈다”라며, “이번 전시가 눈이 호강하는 전시라고 전국에 입소문을 타는 이유를 확실히 알았다”라고 전했다.

특히, 시민뿐 아니라 전시를 관람한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호평도 이어져 이번 전시가 대중뿐 아니라 전문가들의 시선까지 만족시킨 '웰-메이드(Well-made)' 전시라고 평가받고 있다.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윤용이 전 명지대 교수 등 관련 분야 저명인사들이 직접 전시를 관람하고 전시 수준을 극찬했다.

전시를 관람한 박형준 시장은 “오는 7월 7일까지 전시가 개최되니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고 꼭 관람해보시길 바란다”라며, “아울러, 공공문화공간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시와 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적극적으로 홍보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