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노무현 컴퓨터 유서 ″돈문제 부분은 깨끗하다″

집 나서기 30분 전에 작성된 듯

  •  

cnbnews 박성훈기자 |  2009.05.23 14:34:33

노무현 전 대통령은 23일 자살하기 전에 "너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겨 극심한 심적 고통을 시사했다.

경남경찰청은 "노 전 대통령이 오전 5시 10분께 사저 안에 있는 컴퓨터에 유서를 남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는 노 전 대통령이 경호원 1명과 사저를 나선 시간이 5시 45분 경인 것으로 보아 집을 나서기 30분 전쯤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은 "돈문제에 대한 비판이 나오지만 이 부분은 깨끗했다"며 "나에 대한 평가는 먼 훗날 역사가 밝혀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나름대로 국정을 위해 열정을 다했는데 국정이 잘못됐다고 비판받아 정말 괴로웠다. 아들 딸과 지지자들에게도 정말 미안하다"며 "퇴임 후 농촌 마을에 돌아와 여생을 보내려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아 참으로 유감이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 동안 너무 많은 사람을 힘들게 했다. 책을 읽을 수도 없다"며 "원망하지 말아라. 삶과 죽음이 하나 아니냐. 화장해 달라. 마을 주변에 작은 비석을 하나 세워달라"고 이었다.

노 전 대통령이 힘들었다고 밝힌 이유는 지난달 박연차 사건에 연루돼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검찰에 소환됐고, 측근들과 가족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